언론보도

We make policy in Korea


조회 49

유일호 전 부총리 "한미 금리차 무시 못 할 딜레마 상황"


이어 "수출입 등 대외적인 부분이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단기간에 회복되기는 어려운 부분"이라며 "반도체 등 우리 수출구조에서 중심이 되는 분야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여러 대비책을 강구할 시기"라고 강조했습니다. 

https://biz.sbs.co.kr/article/20000109480?division=NAVER

조회 18

[중앙시평] 의과학 정책에 대해 챗GPT는 이렇게 답했다


mRNA 백신은 융합연구 결실
20종 독감 백신 동물실험 성공
의사과학자·의과학자 양성 위한
생태계 인프라 구축 서둘러야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149709#home

조회 14

[김도연 칼럼] 챗GPT 등장, 이제 질문하는 인재 키워야


AI 용량 기하급수적 증가, 미래 능력 상상 밖
창의적 질문으로 능력 배양시키는 교육 필요
5지선다형 수능시험 개편 시급한 과제다 

https://www.donga.com/news/Opinion/article/all/20230323/118474742/1

조회 14

[신각수의 한반도평화워치] 혼돈의 국제질서, 북한의 대남·대미 핵 공갈 유혹도 증가


석유·가스 성장판 닫힌 러시아의 쇠락 더 앞당겨질 수도
러시아 편들려는 중국, 국제사회 반발이란 딜레마 직면
“외교로 풀어야” 11월 미 대선 앞두고 압박 요구 커질듯
국력 커진 만큼 취약점 노출한 한국, 국익외교 집중해야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149704#home

조회 19

'IPCC 6차보고서 참여' 정태용 연세대 교수


교토의정서·파리협약 채택 불구

국제사회 행동으로 나서지 않아

지구 온도 상승세 꺾기 가장 시급

'기후 변화는 기회' 메시지 주고

민간 주도·정부 지원으로 바꿔야

https://www.sedaily.com/NewsView/29N6TLGXTA

조회 29

[특별 인터뷰] 전광우 前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의 연금개혁 솔루션


연기금 장기 수익률 높이려면 전문가 위주로 인적 개편하고 운용본부 서울에 둬야
보험료율 정상화하면 MZ세대가 수혜 볼 것… 尹 정부 개혁 방향 옳지만 속도가 관건 

http://jmagazine.joins.com/monthly/view/337567 

조회 55

[송의달 에디터의 Special Report] 흔들리는 수출 강국


최대 교역국인 중국이 한국을 위협하는 최고 경쟁국으로 바뀐 것도 충격이다. 중국은 1993년부터 2021년까지 우리나라에 8217억달러의 무역 흑자를 안겨준 ‘달러 박스’였다. 이는 같은 기간 한국이 거둔 전체 무역 흑자의 86%에 달했다. 전문가들은 “한·중(韓中) 수교 30년 만인 지난해 우리나라가 연간 기준으로 사상 첫 무역 적자를 낸 것은 좋은 시절[好時節]이 완전히 끝났다는 증거”라고 지적한다. 

https://www.chosun.com/economy/economy_general/2023/03/16/2HFFZ2XESZDY3EQNJIYD577FWM/?utm_source=naver&utm_medium=referral&utm_campaign=naver-news 

조회 40

[황근의 미디어와 정치] 공영방송 수신료의 진정한 의미


공영방송 필수조건은 정치적·상업적 압력 배제된 공적 재원
대통령실 KBS 시청료 징수 방법 문제점 지적은 전향적 태도 

https://skyedaily.com/news/news_view.html?ID=185114 

조회 42

[서초포럼] 법인세의 경제학


여러 조세들 중에서 법인세에 대해서 특히 많은 논쟁이 발생하는 것이 목격된다. 2023년 예산안 논의에 있어서 가장 논란이 되었던 부분도 25%로 되어 있는 법인세율을 얼마나 인하할 것이냐에 대한 논쟁이었다. 부자들에 대한 과세를 강화하기 위해 법인세를 높게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는 반면 법인세는 근본적으로 이중과세이기 때문에 폐지되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과연 법인세는 왜 존재하고, 어떠한 역할을 하며 어떠한 수준이 적정한 것일까. 

https://www.fnnews.com/news/202303161835438630

조회 45

신각수 "제3자변제, 日기업 사죄와 자발적 참여 요구해야"


尹 제3자 변제, 한일관계 회복 위한 정치적 판단
포스트 탈냉전, 대만 위기시 한미일 협력 필수
외교에 공짜없다, 우리도 내세울 지렛대 있어야
日 4월 지방선거 전, 기업 기금 참여는 어려울것

https://www.nocutnews.co.kr/news/5911245